• 잘못된 선택
  • 빌 게이츠가 죽어서 염라대완 앞에 서게 되었다. 염라대왕은 그에게 천당과
    지옥의 선택권을 줬다. 우선 천당에 가보니 천사들이 한가로이 날고 있었다.
    그러나 지옥에 가보니 이게 웬일? 불구덩이일 줄 알았던 지옥이 늘씬늘씬한
    아가씨가 왔다갔다 하는 해변이 아닌가.
       "으흠, 천당은 따분하겠고 지옥이 더욱 짜릿하겠군..."
    빌 게이츠는 당연히 지옥을 선택했다. 그러나 지옥에 가보니 이게 웬일.
    여자들은 어디 가고 지옥의 불구덩이만 눈앞에 날름거리는 게 아닌가. 그는
    따졌다.
       "아니, 이거 처음에 본것과는 틀리잖아요?"
    그러자 저승사자가 입가에 음흉한 웃음을 지으며 말했다.
       "원래 데모 버젼은 그런 것이니라."
    
    		1996년 12월 7일자 전자신문에서
    
  • 경상도 남자와 서울여자
  • 대구남자와 서울여자가 결혼을 했습니다. 하루는 둘이 야구장(대구)에
    놀러 갔습니다. 관중들은 대구를 연고로 한 삼성을 신나게 응원합니다.
    그런데 경상도 사람들은 'ㅡ'와 'ㅣ' 발음이 구별이 안돼서,
    "삼성! 필성(승)! 삼성! 필성!"을 외칩니다.
    
        서울여자: "자기야, 삼성은 알겠는데 필성은 뭐야?"
        대구남자: "이런 무식한 자슥, 필성도 모르나. 성리(승리) 아이가, 성리"
        서울여자: "근데, 성리는 뭐야?"
        대구남자: "아, 답답하네. 성리도 모르나. (손가락을 벌리며) 버이(브이)"
    
    		1996년 11월호 핸디소식에서